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문화
강남대, 멕시코‧쿠바 한인 후손 초청 직업연수 위탁기관 2년 연속 선정멕시코·쿠바 한인 후손들의 안전한 사회 진출 지원 및 경제적 자립기반 마련
  • 경기뉴스타임
  • 승인 2019.04.03 13:15
  • 댓글 0

강남대학교(총장 윤신일)는 외교부 산하 재외동포재단이 주관하는 ‘2019 멕시코‧쿠바 한인 후손 초청 직업연수’ 위탁기관으로 작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선정됐다.

멕시코·쿠바 한인 후손 초청 직업연수는 재외동포재단이 전문 기술 교육 및 현장 실습을 통해 한인 후손 청년의 사회 진출 및 자립 역량을 강화하고, 기술 연수 분야가 후손 사회‘민족사업(ethic business)’으로 정착·발전 될 수 있도록 한인 후손 청년들의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강남대학교는 위탁기관에 선정됨에 따라 오는 7월 1일부터 9월 27일까지 3개월간 한인 후손들에게 거주국 내 안정적인 취업기반 마련 및 경제적 지위 향상 도모와 한인 후손들의 현지 주류 사회 진출 지원을 위한 전문 교육을 진행한다.

이번 직업연수는 강남대학교 평생교육원에서 미용(헤어·피부·네일) 300시간, 한국어 140시간, 문화체험, 산업체현장학습, 상시 멘토활동, 봉사활동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멕시코·쿠바 한인 후손들의 연수 및 한국생활 적응을 위해 강남대학교에 유학중인 중남미 학생들이 멘토로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직업연수에 참여하는 한인 후손 연수생들은 멕시코 한인 후손 17명, 쿠바 한인 후손 8명 등 25명이며, 1905년 4월에 멕시코를 향해 떠난 최초의 1,030명의 스페인어권 이민자들(에니깽)의 후예이다.

강남대학교 윤신일 총장은 “한인 후손 청년들이 거주국에서 안정적인 경제 활동을 위해 모국에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것은 한민족 정체성 강화를 위해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한인 후손 청년들이 이번 연수를 통해 안정적 현지 정착과 지위향상의 기반을 마련하고 우수 한인청년으로써 모국과 거주국 간 가교역할의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강남대학교는 사회복지 분야 및 특수교육, 신학교육의 명문대학으로 웰-테크 기반 융합복지 전문가를 양성하며, 복지•ICT융합 선도 대학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경기뉴스타임  webmaster@kgnewstime.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뉴스타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