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평택 브레인시티, 주요 현안 적극 해결로 사업 속도!
  • 경기뉴스타임
  • 승인 2018.12.14 17:48
  • 댓글 0

평택 브레인시티 개발사업은 평택시 도일동 일원 482만 4천912m² 부지에 연구시설과 상업시설, 주거시설 등이 복합된 글로벌 교육·연구·문화·기업의 지식기반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특히 평택시는 21세기 중심 지역으로 거듭나기 위한 준비의 일환으로 일반적인 기업만을 유치하는 산업단지에서 탈피해 제4차 산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산업단지를 구성하기 위한 용역을 진행 중이다.

대규모 프로젝트 금융을 원활하게 조달하기 위하여 본 사업 대상지를 1단계, 2단계로 분리하여 1단계는 평택도시공사(공공)가 직접 산업시설용지로 개발 및 분양하며 2단계는 브레인시티프로젝트금융투자(공공 SPC)에서 학교시설용지/복합용지/지원시설용지 등으로 개발 예정이다.

10년 가까이 장기 표류해 온 브레인시티 조성사업은 지난 5월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토지 및 지장물에 대한 보상협의가 실시되어 소유권 이전 및 보상금 지급이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전체 보상금은 11월 30일 현재 약 9천억 원이 지급됐다.

평택시는 2018년 7월 성균관대 측이 ‘사이언스파크’ 투자 철회 의사를 밝힘에 따라 경기도·시의회·전문가·시민사회의 의견을 수렴하고 해당 부지에 대한 최적의 활용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8월 22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에서 “전문기관 컨설팅 용역 추진을 통해 외부기관 연구시설 등 4차 산업 관련 시설을 유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당초 성균관대에 지원하려던 토지공급(3.3㎡ 당 20만원)과 건축비 지원 2,450억원 등 또한 그대로 유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청 회계과에서는 지난 11월 13일(화) ~ 12월 4일(화) 총 22일 기간 동안 시청 홈페이지 및 나라장터에 「브레인시티사업 대학교용지 대체 활용방안 강구 용역」 입찰공고를 내고 업체 선정 및 계약 체결을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다.

또한 아주대병원 측과 약 6만 6천m²(2만여평) 규모로 응급센터와 건강검진센터 건립 등 구체적인 협의를 계속 진행 중이며 총 500병상 규모로 개원하여 순차적으로 800병상 이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평택에 아주대병원이 들어서면 경기 남부권역의 유일한 대학병원으로서 급격히 늘어나는 이 지역 의료 수요를 충족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브레인시티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은 내년 상반기 착공식 및 공사에 착수하여 2021년 사업준공을 목표로 사업추진이 속도를 내고 있다.

경기뉴스타임  webmaster@kgnewstime.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뉴스타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