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용인시의 예산절감 특허기술 대통령상 수상행정안전부 주최 행정제도개선 우수사례 경진대회서 최고 꼽혀
  • 경기뉴스타임
  • 승인 2018.11.12 10:16
  • 댓글 0

용인시가 예산을 절감하기 위해 특허기술을 개발하는 등 제도개선에 힘쓴 성과를 인정받아 대통령상을 받았다.

용인시는 지난 8일 행정안전부가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한 ‘2018년 행정제도 개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시가 발표한 ‘전력요금절감 배수지 운영시스템 개발’이 전국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아 영예의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공직자들이 국민생활과 밀접한 행정제도 개선을 통해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매년 전국 광역‧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제도개선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열고 있다.

이번에 대통령상을 받은 이 시스템은 지난 7월 용인시 규제개혁위원회 심사에서 최고점을 받아 경기도로 제출됐고, 경기도 규제개혁위에서도 우수성을 인정받아 행안부 주최 전국대회에까지 나가게 됐다.

이번 대회에는 이처럼 각 시도의 검증을 통과한 109건의 제도개선 사례가 제출됐으며, 1차 서면심사와 2차 전문가 심사를 통과한 15건의 우수사례들이 이날 경진대회에서 최종 경합을 벌였다.

용인시의 ‘전력요금절감 배수지 운영 시스템’은 수위가 내려가면 무조건 작동되던 기존의 배수지 송수 펌프와 달리 전력요금이 비싼 시간대엔 꼭 필요한 시간만 가동하고 요금이 싼 심야시간대에 집중 가동토록 한 것이 특징이다.

시는 이처럼 가동시간을 조절하더라도 수량이 부족하지 않도록 사전에 계절별·시간대별 수돗물 사용량 추이를 검증하는 등 철저한 데이터 분석을 거쳤다.

시는 이를 통해 송수펌프 가동에 소요되는 전력요금을 매년 3억원 가량씩 절감하는 효과를 얻었다.

이렇게 절감된 예산은 노후 상수도 개량과 미급수 지역 불편해소를 위한 투자 등에 활용돼 시민들의 복지를 향상하는데 기여했다.

이 시스템은 특허청의 엄격한 심사와 검증을 통해 지난해 3월 특허까지 받음으로써 수도시설 운영과 관련해 국내 최초의 독창적인 기술로 인정됐다.

시스템을 개발한 이종수 용인시 상수도사업소 시설운영팀장은 “생각을 전환하고 적극적으로 제도개선에 나섰더니 이처럼 좋은 결과가 나왔다. 다른 지자체들도 이 시스템을 적용해 전기요금을 줄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과거 운영방법만을 답습하고 고집했다면 물 사용량이 늘어남에 따라 펌프 가동에 소요되는 전기요금도 매년 반복적으로 늘어났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용인시 공직자들이 제도개혁으로 좋은 성과를 거둬 기쁘다”며 “앞으로도 현장 곳곳에 숨어 있는 불합리한 행정제도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개선해 사람중심의 명품도시 용인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뉴스타임  webmaster@kgnewstime.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뉴스타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