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용인시, ‘원삼일반산업단지’ 계획 변경 승인…도쿄일렉트론코리아 입주 확정반도체산업 소재·부품·장비·설계기업들 입주 예정…반도체산업 메가클러스터 시너지 효과 기대
  • 이혁주 기자
  • 승인 2024.06.24 10:51
  • 댓글 0
용인 원삼일반산업단지 위치도 @용인시

용인특례시가 24일 처인구 원삼면 죽능리 일원에 조성 중인 ‘용인 원삼 일반산업단지’에 세계적 반도체산업 장비업체 ‘도쿄일렉트론(TEL)’ 한국법인이 입주한다고 밝혔다. 도쿄일렉트론은 세계적인 반도체 제조 장비 업체로 2023년 매출액 규모 세계 4위, 아시아에서는 1위 기업이다.

시에 따르면 도쿄일렉트론코리아가 R&D센터를 건립하기 위해 지난 3월 개발동 설치계획과 업종 변경 등의 내용을 담은 ‘원삼일반산업단지계획 변경승인’을 신청했고 시는 지난 11일 이를 승인했다. 

시 관계자는 “시는 반도체산업 메가클러스터의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각종 행정지원과 도로인프라 구축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도쿄일렉트론코리아를 비롯해 다양한 반도체산업 관련 소재, 부품, 장비, 설계기업이 입주할 예정인 원삼일반산업단지가 ‘용인 이동·남사 첨단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 ‘용인 반도체클러스터’와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삼일반산업단지는 총 10만 8919㎡ 규모로 조성된다. 도쿄일렉트론코리아와 함께 반도체산업 관련 기업이 대거 입주해 '용인 이동·남사 첨단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 국가산업단지', '용인 반도체클러스터'와 함께 반도체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혁주 기자  tansol67@naver.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