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용인시, 제69회 현충일 추념식... 중앙공원 현충탑에서보훈단체·국가유공자·시민 등 1000여 명 참석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넋 기려
  • 이혁주 기자
  • 승인 2024.06.06 15:37
  • 댓글 0
제69회 현충일인 6일 처인구 김량장동 중앙공원 내 현충탑에서 이상일 용인시장이 분향하고 있다. @용인시

용인특례시가 6일 처인구 김량장동 중앙공원 내 현충탑에서 제69회 현충일을 맞아 추념식을 열었다.

추념식에는 이상일 시장을 비롯해 윤원균 용인시의회 의장, 지역 국회의원과 보훈단체 및 안보단체장, 국가유공자, 시 공직자, 시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추념식이 열린 김량장동 현충탑 일대는 6.25 전쟁이 발발한 직후인 1950년 7월 남하하는 인민군을 맞아 국군 제8연대 2대대가 기습작전을 펼쳐 인민군의 남침을 지연시켰던 ‘김량장 전투’가 펼쳐진 곳이다. 시는 나라를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고 그분들의 희생정신을 기억하기 위해 매년 이곳에서 추념식을 개최해 왔다.

추념식은 오전 10시 정각 전국에서 울리는 사이렌에 맞춰 1분 동안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위한 묵념을 시작으로 헌화 및 분향, 추념사, 추모 공연, 현충일 노래 제창 순으로 이어졌다. 중요무형문화재 97호인 명지대 무용학과 심규순 교수는 살풀이 공연으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달랬다.

이상일 시장은 ”우리가 매년 추념식을 하는 이유는 이 나라를 지켜주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본받고 그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다짐하기 위한 것“이라며 ”자유와 평화는 그냥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싸우고 지키면서 만들어 가는 것이다.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의 삶에서 교훈을 얻어 우리 스스로 마음가짐을 단단히 하고 안보태세를 강화하자“고 말했다.

6중요무형문화재 97호인 명지대 무용학과 심규순 교수가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살풀이 공연을 하고 있다. @용인시

시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일상 속 살아있는 보훈, 모두의 보훈’을 주제로 시 홈페이지, SNS, 현수막 등을 통해 다양한 보훈 관련 행사를 안내하고 오는 25일에는 시청 에이스 홀에서 6.25 전쟁 74주년과 정전협정 71주년 기념하는 행사를 연다.

 

이혁주 기자  tansol67@naver.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