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 오스트리아 친환경 소각장 등 방문지난 27일(현지시간) 한인 최대 경제네트워크인 세계한인무역협회와 중소기업ㆍ청년 지원 위한 협약을 체결하기도
  • 이혁주 기자
  • 승인 2024.05.29 19:30
  • 댓글 0
슈피텔라우 소각장 관계자로부터 공정설비 설명을 듣고 있는 전국대도시협의회 시장단(오른쪽에서 네 번째가 이상일 협의회장) @용인시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회장 이상일 용인시장) 시장단이 27~28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수도 빈(비엔나)에 위치한 친환경 소각장 슈피텔라우와 빈에너지발전소 탄소중립 연구시설 등을 방문했다. 

1971년 세워진 슈피텔라우 소각장은 1987년 화재로 시설가동이 중단되자 혁신적인 기술을 도입해 소각장 굴뚝에 한국의 천연기념물인 황조롱이가 서식할 정도로 친환경적인 소각능력을 갖췄다. 10억 유로(약 1조4700억원)를 신기술에 투자해 쓰레기 소각과 유해물질 배출 제로화, 전기 생산, 지역 냉난방 공급 등 자원순환의 핵심시설로 거듭났다. 또 소각시설 외벽, 내부 등에는 유명 건축가인 훈데르트 바서의 설계로 미관을 아름답게 꾸며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명소로 부상했다.

오스트리아 빈의 면적은 414㎢로 용인시 면적(591㎢)보다 작은 데도 소각장이 4개(3,000톤/일)나 있다. 모든 소각장에 최첨단 기술이 도입되어 다이옥신 등 오염물질의 배출없이 친환경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시장단 일행을 안내한 슈피텔라우 관계자가 27일 말했다.

시장단은 28일 빈에너지발전소의 탄소중립 연구시설(Waste2Value 프로젝트)을 방문해 폐목, 폐지, 하수 슬러지 등의 폐기물을 증기열을 이용해 처리해서 수소, 합성가스를 생산하는 업사이클 기술 연구와 관련한 설명을 들었다. 이 시설 옆에는 의료폐기물 등 특수폐기물 처리시설과 파펜하우 일반쓰레기 소각장, 하수처리시설이 함께 들어서 있다. 일반쓰레기 소각장인 파펜하우는 슈피텔라우 소각장과 같은 기능을 가진 곳으로 2018년에 건립됐다.

빈에너지발전소 탄소중립시설 관계자는 "일반쓰레기와 특수폐기물 처리시설, 하수 슬러지 처리시설에서 처리하는 것들을 보다 친환경적으로 처리하면서 그린 수소 등 청정 가스를 얻는 방법을 연구하는 등 미래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 회장 겸 영산그룹 대표 박종덕 회장과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회장 이상일 용인시장) 소속 시장단이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강덕(포항), 주광덕 (남양주), 신상진 (성남), 박종범 영산그룹 회장, 이상일 (용인), 이동환 (고양), 김병수(김포) 시장 @용인시

이에 앞서 시장단은 27일 오후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ㆍ영산그룹(회장 박종범)과 상호협력을 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월드옥타, 영산그룹은 협의회 소속 19개 대도시 청년들의 해외 취업, 대도시 중소기업들의 수출입ㆍ해외 진출과 관련해 지원하는 역할을 하기로 했다.

월드옥타는 재외동포 기업인 단체로 67개국 152개 지회에 CEO 7000여명과 차세대 경제인 2만 1000여명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영산그룹은 1999년 오스트리아 빈에 설립된 회사로 20년 동안 유럽지역에서 다양한 제품의 무역 •제조•생산사업을 펼쳐왔으며 현재 유럽, 미주, 아프리카, 아시아태평양지역 등 20개국 35개 법인 및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상일 협의회장은 협약식에서 "세계 곳곳에 지회와 회원들을 가지고 있는 월드옥타가 한국의 주요 대도시 중소기업과 청년들을 위해 지원하는 등의 협력관계를 맺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긴밀한 소통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함께 방문한 협의회에 소속 시장단은 이상일 (용인), 이동환(고양) · 신상진(성남) · 주광덕(남양주) · 김병수(김포) · 이강덕(포항) 시장 등 6명이다. 이들은  27일 저녁 함상욱 주오스트리아 한국대사의 초청으로 대사관저에서 만찬을 겸한 환담을 했다.

 

이혁주 기자  tansol67@naver.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