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 지난 3일 오픈하며 본격적인 분양에 들어가단지 앞 전대·에버랜드역(에버라인) 초역세권 입지 확보...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반세권 입지
  • 경기뉴스타임
  • 승인 2023.11.14 14:39
  • 댓글 0
▲용인경전철 전대에버랜드역 앞에 들어 설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이 지난 3일 본격적인 분양에 돌입했다. 사진은 칸타빌 단지 투시도

용인경전철 전대 에버랜드역 역세권에 자리잡은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이 지난 3일 오픈하며 본격적인 분양에 들어갔다.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은 단지 바로 앞에 전대·에버랜드역을 둔 초역세권으로 용인경전철 → 수인분당선 기흥역 → 수원, 미금(신분당선) 등으로 연결돼 접근이 용이하다. 향후 GTX-A(용인역) 개통 시 서울 및 수도권 북부 지역으로 빠르게 접근할 수 있으며 경강선 연장(계획)이 확정되면 더블 초역세권(환승역)의 입지까지 확보할 수 있다.

칸타빌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의 5개동 단지 규모다. 전용면적 59㎡(132가구), 74㎡(62가구), 84㎡(154가구) 등 총 348세대로 이루어진다. 실수요층의 수요가 두터운 중소형 평형으로 구성된 가운데 남향 위주의 배치, 4베이 구조(일부 세대 제외), 지상에 차 없는 단지 등 프리미엄 설계를 도입한 것이 메리트로 꼽힌다.

단지가 들어서는 용인 처인구는 GTX-A 개통 호재와 세계 최대 수준의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세종~포천고속도로 개설 등 미래 가치가 뛰어난 곳으로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단지가 자리한 용인 처인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시스템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가 동시에 들어설 예정이다. 실제로 삼성전자가 남사, 이동읍 일대에 300조 원의 자금을 투입해 약215만평의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하기로 했고, SK하이닉스는 원삼면 일대 약126만 평에 120조 원을 투자해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있어 향후 신규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경제 활성화가 크게 이뤄질 전망이다. 

광역도로교통망 호재도 메리트다.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포곡IC)가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 단지와 인접해 있고, 내년에 세종~포천 고속도로(안성~구리 구간)가 개통되면 서울 접근성 및 광역교통망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도보로 이용 가능한 거리에 병설유치원, 포곡초, 포곡중 등이 위치해 있고 단지 내 어린이집 개설도 예정돼 있어 안심 통학권이 강점으로 꼽힌다. 단지 앞에는 신대천 산책로가 자리해 수변공원에서 여가생활을 누릴 수 있다.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 관계자는 "최근 몇 년간 수도권에서 볼 수 없던 분양가로 준비된 만큼 많은 사람들의 홍보관 방문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세대주는 물론 세대원, 다주택자 모두 청약이 가능하고 1순위 추첨제 60% 물량과 분양권 전매제한 6개월 등의 장점이 맞물려 투자자들의 마음도 사로잡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빌 견본주택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죽전역 인근에 있다.

 

경기뉴스타임  webmaster@kgnewstime.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뉴스타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