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용인시, 심볼마크·마스코트·브랜드 괜찮나요?오늘부터 내달 28일까지 온라인 설문조사...시대 바뀌어 의미 퇴색한 상징물 재정비 계획
  • 이혁주 기자
  • 승인 2023.03.27 12:23
  • 댓글 0
▲용인시 심볼마크

용인특례시가 도시 가치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위해 ‘용인시 도시이미지 및 상징물에 대한 시민 인식조사’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도시이미지와 상징물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도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기능성을 상실한 상징물을 재정비한다. 현재 시 상징물은 지난 1997년 개발된 심볼마크와 마스코트, 2004년에 만들어진 도시브랜드가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20년 이상의 시간이 지나 현재 도시 이미지와 맞지 않아 의미가 퇴색했다는 의견이 있었다. 또 향후 도시의 미래를 표현하기에는 대표성이 부족하고 시민들로부터 호감도가 낮아 사용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왔다.

특히 최근 용인시를 대표하는 캐릭터인 ‘조아용’이 시민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으면서 정책 홍보에 사용되고 있는 것도 상징물 개선 필요성을 높이는 원인으로 꼽혔다.

▲용인시 캐릭터 조아용

설문조사는 27일부터 다음달 28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 ▲용인시 홈페이지 ▲용인시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 채널 ▲용인손바닥소식에서 별도의 설문조사 사이트 (http://survey.panel.co.kr/yi_symbol)에 접속해 참여 가능하다.

설문 내용은 시민이 바라는 시의 미래상과 현 상징물에 대한 호감도와 인식 수준이다. 조사 결과는 상징물 정비 기초조사 및 분석 연구자료로 활용되며, 상징물 정비 방향과 범위 계획 수립 과정에 반영된다.

시 관계자는 “시민의 소중한 의견을 더해 특례시 위상에 걸맞는 도시의 상징물을 개발할 수 있도록 설문에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혁주 기자  tansol67@naver.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