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용인시, 산업단지 조성할 민간사업자 수요 조사이달부터 6월까지 투자 의향서 접수…2024~2026년 산단 물량 파악
  • 이혁주 기자
  • 승인 2023.03.13 11:58
  • 댓글 0
▲용인시가 2024년~2026년에 관내 성장관리권역 안에 산단 조성을 추진하는 민간제안 산업단지 수요조사를 실시한다. [사진=용인시] 

용인특례시가 시의 변화에 대한 시민 체감도를 높이고 반도체 등 첨단산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민간제안 산업단지 수요조사를 한다고 13일 밝혔다. 시에 조성할 산업단지를 사전에 파악해 국토교통부가 3년마다 수립하는 수도권 산업단지 공급계획에 최대한 반영되도록 지원하기 위해서다.

조사 대상은 2024년부터 2026년까지 용인시 성장관리권역 안에 추진하려는 산단 조성사업이다. 구체적으로 기흥구와 수지구 전역을 비롯해 처인구 이동읍, 남사읍, 원삼면(목신리, 죽능리, 학일리, 독성리, 고당리, 문촌리) 등이 포함된다.

산단을 조성하려는 사업자는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 제16조가 규정한 산업단지개발사업 시행자 자격을 갖춰야 하며, 오는 6월 30일까지 민간제안 산업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투자의향서를 시 산단입지과에 방문해 제출하면 된다.

시는 정책자문회의 등을 통해 투자의향서를 종합 검토한 뒤 시의 산단 조성 계획이 국토부의 수도권 산업단지 공급계획 수립에 반영되도록 올해 말 경기도에 물량 공급계획을 제출할 예정이다. 이때 공영개발사업을 비롯해 시의 정책 방향이나 도시공간구조 기본방향 등에 부합되는 산업단지에 대한 물량을 우선 공급할 방침이다.

세부 검토기준은 지난달 개정 고시한 ‘용인시 산업단지 물량공급 운영기준’에 따라 시정발전 기여도를 비롯해 지역사회 공헌도, 정책부합성, 입지적정성,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초점을 맞춘다.

이상일 시장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와 플랫폼시티를 잇는 L자형 반도체 벨트를 중심으로 소부장 기업들이 모이면서 시의 반도체 생태계가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용인특례시의 역동적인 성장과 변화를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역량있는 기업들이 많이 참여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수도권 산업단지 개발면적이 전국의 20%를 넘지 않도록 3년 단위로 산업단지 공급계획을 수립·관리하고 있다.

 

이혁주 기자  tansol67@naver.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