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용인시, 이상일표 조직개편 확정신성장전략국 신설해 반도체·4차 첨단산업 육성 위한 행정력 강화…본청에 1국 5과 13팀 신설
  • 이혁주 기자
  • 승인 2022.12.26 15:48
  • 댓글 0
▲용인시가 민선8기 역점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조직개편안을 확정했다. [사진=용인시]

이상일 용인시장, "시의 모든 조직이 창조적이고 적극적인 행정으로 시민을 위한 일을 하도록 독려할 것"

용인특례시의 민선8기 역점 사업 추진을 위한 첫 조직개편안이 확정됐다. 시는 반도체와 4차 첨단산업을 육성·지원하는 전담기구 설치와 행정서비스 기능 강화를 골자로 하는 ‘용인시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이 제269회 용인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26일 밝혔다.

개편안은 용인시 발전의 핵심 동력이 될 반도체와 AI(인공지능), 메타버스, 빅데이터 등 첨단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관련 인프라를 확충하고 행정 지원을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조직개편안이 통과됨에 따라 시는 글로벌 반도체 도시로의 도약 이상일 시장의 시정 비전을 구현하기 위한 각종 역점 사업을 전담기구를 통해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시는 내년초 신성장전략국을 신설할 예정이다. 신성장전략국에는 신성장전략과, 반도체 1·2과, 4차산업융합과가 설치된다. 반도체 1ㆍ2과를 신설하는 것은 국가적 전략사업이자 용인특례시의 핵심 산업이기도 한 반도체를 한층 더 발전시키기 위함이다.

반도체 1과는 반도체 기업 유치, 소재ㆍ부품ㆍ장비(소부장) 기술 지원 등 용인의 반도체 산업 성장 능력을 키우는 일에 집중한다. 반도체 2과는 반도체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반도체 고등학교 설립, 반도체 소부장 기업 입주 기반을 마련하는 반도체 밸리 조성, 반도체 고속도로 건설 등 반도체 생태계 확대를 위한 인프라 구축 등의 과업을 맡게 된다.

4차산업융합과는 스마트 도시 조성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AI와 메타버스, 빅데이터 등 4차산업혁명 핵심기술을 발전시켜 도시 문제를 해결하는 융·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을 하게 된다.

용인 3개 구 가운데 면적이 가장 넓고 여러 개발사업으로 민원이 많은 처인구에는 시민에 대한 행정서비스 기능을 강화하는 대민협력관직이 신설된다. 협력관은 집단민원 해결을 위한 의견 수렴, 갈등관리 조정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교통건설국 내에는 물류화물과가 새롭게 설치된다. 물류정책팀, 물류단지팀, 화물운수팀 등 3개팀으로 구성될 물류화물과는 물류 단지·창고·터미널과 관련된 업무를 통합적으로 맡게 되며, 관내에 난립한 물류창고 등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일을 하게 된다.

이와 함께 시는 본청 부서 일부를 개편해 대내·외 행정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정책 기능을 강화할 방침이다. 자치행정실은 기존 5과에 제1부시장 직속의 정책기획관을 포함하는 기획조정실로 개편된다. 이는 시의 각종 정책과 행정이 엇박자를 내지 않도록 조정기능을 강화하기 위함이다.

교육문화국은 교육문화체육관광국으로 바뀐다. 시가 체육과 관광에 대해서도 더 큰 관심을 기울이겠다는 것으로, 이상일 시장의 의지가 반영된 명칭 변경이다.

시는 민생을 위한 정책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지역경제과를 민생경제과로 개편한다. 기후에너지과는 기후대기과로, 도시청결과는 자원순환과로 이름을 바꾼다.

올해 경기도종합체육대화를 성공적으로 치른 경기도종합체육대회추진단은 과업이 끝났으므로 해산한다.

본청에선 1국 5과 13팀이 신설되고 1과 3팀이 폐지된다. 이에 따라 본청 체제는 2실 7국 1단 57과 232팀으로 조정된다. 의회, 구청, 읍·면·동, 직속기관은 변동이 없다. 사업소는 6소 16과 80팀에서 6소 16과 79팀으로 1개 팀이 줄었다. 조직개편으로 시의 정원은 3236명에서 3301명으로 65명 늘어나게 된다.

이상일 시장은 “조직개편이 마무리됨에 따라 민선8기를 맞은 용인특례시가 대한민국 성장동력의 핵심 도시로 부상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며 "시의 모든 조직이 창조적이고 적극적인 행정을 통해 시를 발전시키고 시민의 삶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독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혁주 기자  tansol67@naver.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