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용인시, 동막천 등 49곳 재해복구 이달 착공지난 8월 수해 입은 지방하천… 시비 우선 투입해 내년 6월 완공 목표
  • 경기뉴스타임
  • 승인 2022.11.16 14:36
  • 댓글 0
▲용인시가 동막천 재해복구를 위해 일부구간을 통제했다. [사진=용인시]

용인특례시는 지난 8월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하천을 안전하게 재정비하기 위해 이달 중 49곳 하천에 대한 재해복구 공사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앞선 폭우로 범람한 동막천·손곡천 등 지방하천 30곳과 삼가소하천·장투리소하천 등 소하천 19곳이 대상이다. 복구 구간의 총 길이는 4.4km에 달한다. 중앙합동조사단이 집계한 피해액은 34억7008만원으로 공공시설을 포함한 용인시 전체 피해액 38억8058만원의 약 90%에 달한다.

용인시는 무너진 산책로 등 하천 복구에 62억2000여만원을 투입키로 하고 국·도비 55억4000여만원(89%)을 확보했다. 이 가운데 지난 9월 정부의 특별재난구역으로 지정된 수지구 동천동은 국비 4억5930만원을 추가 지원받는다. 시는 국·도비 지원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시비를 우선 투입, 복구를 위한 설계용역과 계약 심사 등 사전 절차를 마무리했다. 이달 내 49개 공사를 순차적으로 발주, 내년 6월 완공할 방침이다.

 

경기뉴스타임  webmaster@kgnewstime.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뉴스타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