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용인시, 농산물 잔류농약 분석 463종으로 확대기존보다 143개 늘어나.. 11월부터 농진청 공모사업 등서 예산 확보해 최신장비 구입, 농산물 안전성 강화
  • 이혁주 기자
  • 승인 2022.11.01 16:11
  • 댓글 0
▲용인시농업기술센터 직원이 가스크로마토그래프 질량분석기(사진 오른쪽)를 활용해 잔류농약 성분 데이터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용인시]

용인시농업기술센터가 11월부터 농산물의 안전성 강화를 위해 잔류농약 성분 분석을 기존 320종에서 463종으로 확대한다.

센터는 안전한 농산물 생산을 위해 관내 농업인을 대상으로 잔류농약 분석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만 총 3942건을 분석했는데 이는 전국 시·군 센터에서 가장 많은 수치다.

이달부터는 분석할 수 있는 성분 개수를 143개 더 늘린다. 기존 센터가 보유한 가스크로마토그래프 질량분석기(GC-MS/MS)와 액체크로마토그래프 질량분석기(LC-MS/MS)로는 320종을 분석할 수 있었지만, 이번에 최신 GC-MS/MS 2대를 추가 구입하면서 463종을 분석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분석 개수가 늘어나면서 그동안 GAP(농산물우수관리) 농산물이나 친환경 농산물 인증에 필요한 잔류농약 검사를 받기 위해 민간 검사기관을 이용해야 했던 불편함도 덜게 됐다. 또 센터는 내년 초 LC-MS/MS 1대를 추가로 구입해 잔류농약 분석을 보다 신속하게 진행하고, 장비 고장 및 점검 등에도 차질 없이 성분 분석 작업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비 구입에 필요한 예산 15억원은 농촌진흥청 공모사업 등으로 마련했다.

농산물 잔류농약 분석은 용인시에 주소 또는 농지를 두고 영농에 종사하는 농업인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분석을 의뢰하는 시료 1㎏을 지퍼백에 담아 센터로 방문하면 된다.

센터 관계자는 “더욱 철저한 검사로 안전한 농산물이 소비자의 식탁에 오를 수 있도록 하겠다”며 “농업인들도 안전사용기준에 맞게 농약을 사용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센터는 최근 영국 식품환경연구청(FERA)이 주관하는 식품분야 국제 비교 숙련도 평가(FAPAS)에 참여해 4년 연속 ‘만족’ 등급을 받아 분석 능력이 세계적 수준임을 입증했다.

 

이혁주 기자  tansol67@naver.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