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사회복지사, 그 선한 눈물이 용인의 체온입니다이상일 시장, 사회복지의 날 기념 “여러분들이 사회복지의 참된 주역”
  • 이혁주 기자
  • 승인 2022.09.07 15:20
  • 댓글 0
▲이상일 용인시장이 7일 용인시청에서 열린 ‘제23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용인시]

“여러분들이 사회복지의 참된 주역입니다.”

7일 용인시청 에이스홀에서는 용인특례시 1130여명 사회복지사들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한 ‘제23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이 열렸다. 매년 9월 7일은 사회복지의 날로, 사회복지사업에 대한 이해를 증진하고 사회복지사업종사자의 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2000년 법정기념일로 제정됐다.

용인시사회복지협의회가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이상일 용인시장을 비롯해 윤원균 용인시의회 의장, 경기도의원, 용인시의원, 사회복지 시설·기관 종사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효사랑전문퓨전국악 공연단과 가수 오현우의 식전 공연을 시작으로 황영택 성악가의 애국가 독창, 사회복지유공자 표창, 폭우피해 수재민돕기 성금 기탁, 협의회 활동 영상 시청 등으로 진행됐다.

사회복지유공자 표창은 관내 노인복지관·장애인복지관 등에서 근무하는 사회복지사와 자원봉사자,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사회복지단체, 봉사동호회 등 이웃사랑을 실천한 41명에게 수여했다.

성금은 수도권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수재민을 돕기 위해 다우기술(1000만원), 한국도로공사 수도권건설사업단(200만원), 용인중앙시장상인회(50만원) 등이 총 1445만원을 기탁했다.

▲이상일 용인시장이 7일 용인시청에서 열린 ‘제23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에서 유공자표창 수상자들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용인시]

정성규 용인시사회복지협의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용인시사회복지협의회는 104곳의 유관기관과 협약을 맺고 지역의 사회복지 발전을 위해 많은 일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어렵고 힘든 곳이 없도록 지역사회와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수원 세 모녀 사건을 접하고 많은 분들이 마음 아파 눈물을 흘리고, 우리의 부족함을 돌아보셨을 것”이라며 “사회복지의 날을 맞아 다시 한번 사회복지의 의미와 우리 모두의 책임, 눈물을 생각해 봤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여기 이곳에 계신 분들이 바로 용인특례시의 사회복지를 증진시키는 주역”이라면서 “여러분들과 함께 용인의 사회복지를 더욱 단단하게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혁주 기자  tansol67@naver.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