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용인 구성동 협의체, 중증장애인‧홀로어르신 밀착 지원고위험 저소득 가구 15가구 대상…안부 확인‧반찬 지원
  • 경기뉴스타임
  • 승인 2022.06.29 12:40
  • 댓글 0
▲용인시 구성동 협의체 위원들이 반찬 배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용인시]

용인시 기흥구 구성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김용수, 공공위원장 한영미)가 안부 확인부터 반찬 지원까지 중증 장애인과 홀로 어르신 등 고위험 저소득 가구를 밀착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우선 협의체 위원들이 오는 12월까지 관내 장애인이나 어르신 15명을 1대 1로 전담해 정기적으로 안부를 확인하는 ‘구성동 안부콜’ 사업을 진행한다. 지난 5월부터 시작했다.

보호자 없이 홀로 지내는 어르신에게 전화를 걸거나 방문해 안부와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거동이 불편한 중증 장애인은 불편한 점이 없는지 세심하게 돌본다. 복지지원이 필요한 경우 맞춤형 복지서비스까지 연계한다. 또 이들 취약계층 가운데 식사 준비에 어려움을 겪는 10가구를 대상으로 다음달까지 5차례에 걸쳐 반찬 세트를 지원하는 ‘구성동 우렁각시’ 사업도 진행중이다.

협의체 위원들은 앞서 지난 24일 홀로 어르신 8가구, 중증 장애인 2가구를 찾아 근대국, 제육볶음 등 7종으로 구성된 반찬 세트를 전달하고 일일이 안부를 확인했다.

김 위원장은 “돌봄의 손길이 꼭 필요한 취약계층 이웃을 돕기 위해 특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홀로 어르신과 중증 장애인을 내 부모, 내 형제처럼 생각하며 더욱 세심한 관심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구성동 관계자는 “협의체가 돌봄의 공백이 없도록 밀착 지원해 감사하다”며 “지역사회 돌봄 및 안전망 강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뉴스타임  webmaster@kgnewstime.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뉴스타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