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용인시 아동친화도조사.. 주거 만족 높고, 시민의식 낮아만18세 미만 아동·보호자·아동복지시설 관계자 대상 진행…결과 토대로 정책 수립
  • 이혁주 기자
  • 승인 2022.06.01 15:54
  • 댓글 0
▲용인시가 유니세프 메뉴얼에 따라 진행한 아동친화도조사 결과 주거환경과 교육환경에 대한 만족도가 높게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사진=용인시]

용인시가 아동친화도조사 결과 시의 주거환경과 교육환경에 대한 만족도가 높게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아동친화도조사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은 지자체가 유니세프 매뉴얼에 따라 진행한다. ▲놀이와 여가 ▲참여와 시민의식 ▲안전과 보호 ▲보건과 사회서비스 ▲교육환경 ▲주거환경 등 6개 분야의 아동 실태에 대한 설문이 이뤄진다.

‘우리 지역사회에는 운동하고 놀 수 있는 안전한 장소가 있다’, ‘친구로부터 따돌림과 괴롭힘을 당할까 봐 걱정하지 않는다’, ‘부모가 아동의 건강과 성장에 대해 조언을 구할 곳이 있다’, ‘내가 원할 때 선생님으로부터 충분한 관심과 도움을 받는다’ 등 각 분야당 평균 13개 문항에 ‘전혀 그렇지 않다’, ‘조금 그렇다’, ‘매우 그렇다’로 답하도록 설계됐다.

이번 설문에는 18세 미만 아동, 보호자, 49개 아동복지시설 관계자 등 1639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 주거환경(91.6%)과 교육환경(74.7%)에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보건과 사회서비스(60.8%), 안전과 보호(54.4%) 분야는 대체로 무난하게 나타났으나, 놀이와 여가(49.7%), 참여와 시민의식(26.2%)에 대한 만족도는 비교적 낮았다.

용인시는 지난 26일 조사 결과를 분석해 최종보고회를 진행했으며, 오는 9월 24일 100인의 시민과 함께하는 원탁토론회를 개최해 아동친화도시 조성전략 수립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용인시가 아이들이 살기 좋은 환경이 잘 갖춰져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설문조사와 원탁토론회 결과를 토대로 미진한 부분을 보완해 아이들이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는 지난 2020년 1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았으며, 아동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자랄 수 있도록 방과후교실 지원, 출산지원금 지급, 용인시육아종합지원센터 운영 등 381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혁주 기자  tansol67@naver.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