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할미산성, 신라의 비상展, 27일부터 용인시박물관서 열려용인시, 지난 2011년부터 진행한 할미산성 발굴 및 연구성과 공개
  • 이혁주 기자
  • 승인 2022.04.27 12:26
  • 댓글 0
▲용인시가 27일부터 12월 25일까지 용인시박물관에서 '할미산성, 신라의 비상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할미산성 발굴조사에서 출토된 굽다리 긴목항아리 [사진=용인시]

신라의 한강 유역 진출을 뒷받침하는 할미산성 발굴·연구성과가 전시 공개된다.

용인시가 27일부터 오는 12월 25일까지 용인시박물관에서 ‘할미산성, 신라의 비상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용인시가 지난 2011년부터 진행한 할미산성 발굴 및 연구성과를 공개하는 자리로, 할미산성에서 출토된 유물 32점을 만날 수 있다.

처인구 포곡읍에 위치한 할미산성(경기도기념물 제215호)은 6세기 중반 신라가 한강 유역에 진출하며 쌓은 산성으로, 당시 신라의 축성 기술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유적이다. 시는 지난 2020년까지 총 7차례의 발굴조사를 진행해 할미산성이 신라의 한강 유역 확보를 위한 거점 역할을 했다는 것을 확인했다.

전시는 할미산성에서 출토된 유물, 발굴 사진, 발굴 기록을 담은 영상 등을 통해 삼국시대 한강 유역과 할미산성이 가진 역사적, 문화적 가치에 대해 조명한다. 또 할미산성 인근 유적인 마북동 취락유적과 보정동 고분군에서 출토된 27건의 유물로 당시 용인의 모습을 보여준다.

용인시 관계자는 “지난 2018년부터 할미산성의 국가 사적 지정을 위해 학술적 가치 규명, 유구 정비, 성벽 정비 공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번 전시가 용인의 중요 유적인 할미산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할미산성 발굴조사에서 출토된 수레 굴대부속 [사진=용인시]
▲할미산성 발굴조사에서 확인된 다각형건물지 [사진=용인시]
▲할미산성 발굴조사에서 확인된 장방형 건물지 및 집수시설 [사진=용인시]

 

이혁주 기자  tansol67@naver.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