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용인시, 각종 포인트 와이페이로 모아 쓰는 시스템 만든다국·시비 20억 투입해 오는 12월 말까지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지역화폐 플랫폼 개발
  • 이혁주 기자
  • 승인 2022.04.13 10:39
  • 댓글 0
▲용인시가 지역화폐인 ‘용인와이페이’와 민간·공공포인트를 연계해 쓸 수 있는 ‘슬기로운 Y페이’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용인시]

용인시가 지역화폐인 ‘용인와이페이’와 민간·공공포인트를 연계해 쓸 수 있는 ‘슬기로운 Y페이’ 사업을 추진한다.

슬기로운 Y페이 사업은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지역화폐 플랫폼을 구축해 신용카드·통신·항공·철도 등 민간과 공공에서 발생하는 포인트를 와이페이로 전환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용인시는 앞서 지난해 12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22년 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 프로젝트’ 공모에 선정돼 이에 대한 예산으로 국비 18억원을 확보했다. 또 지난 5일에는 효율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시스템 구축에 들어갔다.

용인시는 시비 2억원을 포함한 총 2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오는 12월 말까지 시스템을 개발하고 내년부터 상용화시킬 계획이다. 아울러 방문 신청에 의존하거나 신청 절차가 복잡하고 제각각이었던 각종 정책지원금 또한 쉽고 빠르게 신청하고 지급할 수 있는 기능도 함께 개발할 예정이다.

시스템이 구축되면 지역화폐 확대 효과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지원금도 신속하게 지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흩어져있던 포인트를 하나로 모아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어 시민들의 편의도 증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백군기 시장은 “시스템이 개발되면 지역화폐 발행에 필요한 예산 감소는 물론 지역 내 소비 유도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등 자생력 있는 용인와이페이의 선순환 모델을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내년 상용화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시스템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혁주 기자  tansol67@naver.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