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인터뷰
바르게 걸어야 건강하게 산다!건강 위해 꼭 필요한 '걷기 운동'은 주5일, 하루 30분 이상 실천해야
  • 경기뉴스타임
  • 승인 2021.06.24 22:49
  • 댓글 0
성균관대학교 스포츠과학과 교수 권훈겸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의 ‘2020년 지역사회건강조사(2020년 8월16일~10월31일까지 조사)’ 결과에 따르면 걷기실천율은 2020년 37.4%로 전년 대비 3.0%p감소(40.4%p→37.4%p)했고, 지역 간 격차는 더 큰 차이(58.0%p→67.8%p)를 보였다.

2020년 17개 시∙도 중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53.1%), 가장 낮은 지역은 세종(28.8%)이고 전년 대비 3개 시∙도가 증가했으며, 가장 크게 증가한 시∙도는 경남(5.2%p)이며 시∙도 간 격차는 24.2%p로, 전년 대비 4.1%p 감소했다.

255개 시∙군∙구 중 가장 높은 지역은 경남 창녕군(82.0%), 가장 낮은 지역은 전북 고창군(14.2%)이고, 전년 대비 89개 시∙군∙구가 증가했다.

특히 가장 크게 증가한 지역은 경남 창녕군(32.3%p)이며, 시∙군∙구 간 격차는 67.8%p로 전년 대비 9.8%p 증가했다.

한편, 경기도 걷기실천율 추이는 40.7%p로, 최근 3년간 계속 하락하는 추세(494%p→45.4%p→40.7%p)이다. 경기도에서 가장 높은 지역은 수원시 팔달구(69.3%p)로 전년(50.6%p) 대비 18.7%p 증가 하였고, 가장 낮은 지역은 가평군(25.7%p)로 전년(35.9%p) 대비 10.2%p 감소하였으며, 지역간 격차는 큰 차이를(43.6%p)를 보였다.

2019년에는 1위가 광명시(62.6%p), 최하위는 용인시 처인구(22.9%p) 순위로 나타났다.

 

2020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는 코로나19로 인해 걷기 실천율 등 신체활동은 악화된 것으로 보이며, 지역간 걷기실천율 격차의 감소 위해서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

* 권훈겸 교수 약력 : 성균관대학교 스포츠과학과 초빙교수/체육학 박사(운동생리학/스포츠의학 전공), 성균관 신체균형&보행분석 연구소장, 경기도 장애인론볼연맹 회장, 대한바른자세보행연구원장, (전)대한걷기협회 교육본부장 역임

 

 

경기뉴스타임  webmaster@kgnewstime.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뉴스타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