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사설
인생(人生)의 짐조심스러워지고, 허리가 굽어지고, 시선이 아래로 향하게 되는 것이 짐이다
  • 경기뉴스타임
  • 승인 2021.06.19 19:42
  • 댓글 0
광양시노인전문요양원장 이철재

"지고 가는 배낭이 너무 무거워 벗어 버리고 싶었지만, 참고 정상까지 올라가 배낭을 열어 보니 먹을 것이 가득 했습니다.”  

 
인생도 이와 다를 바 없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이 세상에 태어나서 저마다 힘든 짐을 감당하다가 저세상으로 떠나갑니다.
짐 없이 사는 사람은 없다는 것이지요. 인생 자체가 짐이라는 것입니다. 
 
가난도, 부유도, 질병도, 건강도, 책임도, 권세도, 헤어짐도, 만남도, 미움도, 사랑도....! 모두다 짐입니다.  
살면서 부닥치는 일 중에서 짐 아닌 게 없습니다.

우리의 인생, 기꺼이 짐을 짊어지고 가야 합니다.
언젠가 짐을 풀 때 짐의 무게만큼 보람과 행복을 얻게 될 테니까요.
 
아프리카의 어느 원주민은 강을 건널 때 큰 돌덩이를 진다고 합니다. 급류에 휩쓸리지 않기 위해서랍니다. 
무거운 짐이 자신을 살린다는 것을 깨우친 것입니다.
 
오르막길에서 화물차가 헛바퀴를 돌 때는 차에 일부러 짐을 싣기도 합니다. 그러고 보면 짐이 마냥 나쁜 것만은 아닙니다. 손쉽게 들거나 주머니에 넣을 수 있는 쉬운 것들은 그건 짐이 아닙니다.
 
저는 농촌에서 자라서 지개 질을 하며 컸습니다.
등걸도 지고, 바지게에 거름도 지고, 쇠꼴도 비어지고, 껄끄러운 보리때 짐도 지고 다녔습니다.

"무거운 짐을 한 번 져 보세요"
자연스럽게 걸음걸이가 조심스러워집니다.  
절로 고개가 수그러지고 허리가 굽어집니다.  
자꾸 시선이 아래로 향합니다.

"한 번 실행해 보십시오." 누군가, 나를 기억해 주는 이가 있다는 건 참으로 고마운 일입니다.
누군가, 나를 걱정해 주는 이가 있다는 건 참으로 행복한 일입니다. "요즘은 어떻게 지내? 괜찮은 거지? 별일 없지? 아프지 마! 사랑한다....!"
 
나도, 누군가에게 고맙고, 행복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행복은 절대로 멀리 있는 게 아니라고 합니다. 가까이에 있지만 알지 못할 뿐입니다.

늘 가진 것을 보지 않고 나에게 없는 것만 생각해서 보지 못하고 있을 뿐입니다.
항상 있는 것에 감사하면, 당신이 누구보다도 행복하다는 걸 깨닫게 될 것입니다.

"구두 없는 발을 원망하지 말고, 발 있는 것에 감사하라"


경기뉴스타임  webmaster@kgnewstime.com

<저작권자 © 경기뉴스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뉴스타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